홈 > 커뮤니티 > 쉼터
쉼터

뱃사공의 선택

운영자 1 1503 0 0

뱃사공의 선택

한 선비가 배를 타고 목적지로 가던 중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날씨임에도
뱃사공이 노를 젖던 아들에게
"항구로 돌아간다.
뱃머리를 돌려라"라고 소리쳤다.

갈 길이 멀었던 선비는 어이가 없어
소리쳤다. "하늘을 보시오.
날씨가 이렇게 좋은데 왜 배를 돌리려 하시오."

"조금 있으면 폭풍우가 몰아칠 겁니다.
말도 안되는 예측이군.
나도 배를 여러번 타 봤지만
이렇게 좋은날씨에 변화가
오는 경우는없었소.

하지만 뱃사공은 선비의
그 어떤 설득이나 회유,
협박에도 굴하지 않았다.

"좋다. 만약 날씨가 변하지
않는다면 네 목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

이윽고 뱃사공은 재빨리 배를
항구로 되돌리기 시작했다.
그런데 배가 항구에 닿기도 전에
돌연 하늘이 어두워지더니
폭풍우가 휘몰아치기 시작했다.

항구에 도착한 뒤 선비는 멋적어서
뱃사공을 쳐다 보았다.
그런데 뱃사공은 아들에게
이런 말을 하고 있었다.

"알겠니, 얘야,
일단 노를 잡은 뱃사공은
그 누구의 지시도 받아서는 안된다."

한 분야에 오랜 경험울 가진 사람들은
그들만의 신념이 있다.
자신의 신념에 따라 인생을
살아 가는 것 이것이 진정한 인생이다.

윈스턴 처칠은 말하길,
"내가 의무감과 신념에 의해 행동하고
있는 한, 어떠한 욕을 먹더라도
아무렇지가 않다.
해가 되기보다는 오히려 유익이
될 정도이다."라고 했습니다.

오늘도 의무감과 신념에 찬
12월 되시길 기원합니다

, , ,

1 Comments
밍키밍키 2017.12.24 21:27  
안녕하세요 ^^
제목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